20th Anniversary of the 9/11 Attacks: People Who Remember that Day aired on 9-10 2021, Korea TBS 뉴스

Gatherings & News

September 10, 2021 - Aired on Korea TBS 뉴스 (News)

[9.11 테러 20주기] 그 날을 기억하는 사람들 [ON 세계] – Reporter: Jeong Hye-ryun, tbs.seoul.kr

As published on TBS 뉴스 – Original text transcript and english translation below:

 【 앵커멘트 】
3천 명의 무고한 인명이 희생된 9.11 테러가 발생한 지 20년이 흘렀습니다.

미군이 철수하면서 아프간 전쟁은 막을 내렸지만, 미 역사상 가장 긴 기록을 세운 이 전쟁에 비무장 민간인들을 포함해 모두 24만 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은 또 다른 내전에 휩싸일 가능성이 커졌는데요.

[ON 세계] 정혜련 기자가 9.11테러, 20년 전 그날을 기억하는 세 사람을 만났습니다.

【 Anchor 】
Twenty years have passed since the terrorist attacks of 9/11, which killed 3,000 innocent people.

The war in Afghanistan came to an end with the withdrawal of U.S. forces, but 240,000 people, including unarmed civilians, were killed in the longest-running war in U.S. history.

Taliban-controlled Afghanistan is likely to be engulfed in another civil war.

[ON World] Reporter Hye-Ryun Jeong met three people who remember the 9/11 terrorist attack 20 years ago.

 【 기자 】
2001년 9월 11일 오전 8시46분,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비행기 한 대가 세계무역센터(WTC) 쌍둥이 빌딩 중 북쪽 건물(North Tower)에 부딪칩니다.

불과 17분 뒤 9시 3분, 또 다른 비행기가 세계무역센터 남쪽 건물(South Tower)과 충돌합니다.

3천 명 가까운 미국인이 목숨을 잃은 9.11 테러의 시작이었습니다.

20년 전의 일이지만 어제 일처럼 생생합니다.

【 Reporter 】
On September 11, 2001, at 8:46 a.m., an airplane crashed into the North Tower of the Twin Towers of the World Trade Center (WTC) in Manhattan, New York, USA.

Just 17 minutes later, at 9:03, another plane crashes into the South Tower of the World Trade Center.

It was the beginning of the 9/11 attacks that killed nearly 3,000 Americans.

It was 20 years ago, but it is as vivid as yesterday.

 【 인터뷰 】 라스 닐슨 / 9.11 테러 생존자
“창밖을 보니 영화의 한 장면 같았습니다. 사방에 종이가 펄럭이고 있었고, 건물 조각들이 떨어지고 있었죠. 건물 아래에는 사람들이 뛰어다니고 있고, 실제 상황이라고 믿을 수 없었습니다.”

당시 20대 초반의 나이, 세계무역센터 내에서 근무했던 라스 닐슨 씨는 남측 건물 77층에 있었습니다.

9.11 테러 생존자 라스 닐슨

비행기가 건물을 뚫기 전 극적으로 그곳을 빠져나온 9.11 테러의 생존자입니다.

【 Interview 】Lars Nielsen / 9/11 Terrorist Survivor
“I looked out the window and it was like a scene from a movie. Paper was flapping everywhere, and building pieces were falling. People were running around under the building, and I couldn’t believe it was real.”

At the time, in his early 20s, Mr. Lars Nielsen, who worked in the World Trade Center, was on the 77th floor of the south building.

9/11 Terror Survivor Lars Nielsen

A survivor of the 9/11 terrorist attacks who dramatic escaped the building before the plane broke through.

 【 인터뷰 】 라스 닐슨 / 9.11 테러 생존자
“밖으로 나와 건물에서 불과 3-4 미터 정도 떨어져 있었을 때 두 번째 비행기가 (남측)건물로 돌진해 충돌했습니다. 큰 굉음과 함께 폭발음 같은 게 들렸죠.”

어느 날과 마찬가지로 세계무역센터 근처로 향하는 출근길에 테러를 마주한 이도 있습니다.

【 Interview 】Lars Nielsen / 9/11 Terrorist Survivor
“When I came out and was only three or four meters from the building, a second plane rushed into the (south side) building and crashed. There was a loud roar and something like an explosion.”

Just like any other day, there was a terrorist attack on the way to work near the World Trade Center.

9.11 테러 생존자 패트릭 박

 【 인터뷰 】 패트릭 박 / 9.11 테러 생존자
“회사 쪽으로 향하기 위해 모퉁이를 돌았을 때, 브루클린 위로 거대한 연기가 나는 것을 보았고, 회사 근처에 다 달았을 때 남측 건물에 불이 붙고 있는 것을 봤습니다. 건물에 거대한 구멍이 보였고 일부 층은 불타고 있었죠.”

비행기가 건물을 관통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거대한 두 건물은 마치 폭파 철거라도 되듯 무너져 내렸습니다.

9/11 Terror Survivor Patrick Park

【 Interview 】Patrick Park / 9/11 Terrorist Survivor
“When I turned the corner to head towards the office, I saw huge smoke rising over Brooklyn, and when it was full near the office, I saw the south building on fire. There was a huge hole in the building and some floors were burning.”

Shortly after the plane pierced the building, two huge buildings collapsed as if they had been demolished.

 【 인터뷰 】 패트릭 박 / 9.11 테러 생존자
“이후 몇 달 동안 세계무역센터 근처에서 타는 냄새가 남아있던 게 생각이 납니다.”

테러로부터 가까스로 목숨을 구한 이들.

【 Interview 】Patrick Park / 9/11 Terrorist Survivor
“I remember the smell of burning burning near the World Trade Center for the next few months.”

Those who managed to save their lives from terrorism.

 【 인터뷰 】 라스 닐슨 / 9.11 테러 생존자
“제가 얼마나 운이 좋았었는지 생각합니다. 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는지 기억합니다.”

【 Interview 】Lars Nielsen / 9/11 Terrorist Survivor
“I remember how lucky I was. And I remember how many people lost their lives.”

 【 인터뷰 】패트릭 박 / 9.11 테러 생존자
“(꽤 오랫동안) 실종된 사람들의 포스터가 곳곳에 붙어있었고, 그들의 유해는 아직도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테러로 인해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이들.

【 Interview 】Patrick Park / 9/11 Terrorist Survivor
“There were posters of missing people (for quite some time) everywhere, and their remains have yet to be found.”

And those who have lost loved ones to terrorism.

9.11 테러 희생자 유가족 육대진

 【 인터뷰 】 육대진 / 9.11 테러 희생자 유가족
“저한테는 (9.11 테러) 20주년이든 10주년이든 그저 우리 죽은 아이 제삿날 다가오는 (겁니다.)”

당시 25살로, 세계무역센터에 입주해 있던 금융회사에서 일하던 외동딸 성아 씨를 떠나보냈습니다.

Families of the victims of the 9/11 terrorist attacks

【 Interview 】Yuk Dae-jin / Bereaved family of 9/11 terrorist victims
“For me, whether it’s the 20th or 10th anniversary of the 9/11 (terrorism), it’s just the anniversary of our dead child approaching.”

At the age of 25, she had lost her only daughter, Seong-ah, who worked for a financial company that resided in the World Trade Center.

육대진 씨의 외동딸 성아 씨(가운데)

 【 인터뷰 】육대진 / 9.11 테러 희생자 유가족
“‘Ryook(육)’이라는 성을 가진 환자가 있는지 딸 친구들이 많은 병원을 돌아봤어요. 우리도 또다시 가서 돌아보고 전부 합하면 수백 군데를 돌아봤겠죠. 그랬지만 찾을 수 없었습니다.”

아프간 전쟁이 20년 만에 막을 내리며 맞이하게 된 9.11 테러 20주기.

미 역사상 가장 긴 기록을 세운 이 전쟁에 7만 명 넘는 비무장 민간인들을 포함해 모두 24만 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Yook Dae-jin’s only daughter, Seong-ah (center)

【 Interview 】Yuk Dae-jin / Bereaved family of 9/11 terrorist victims
“My daughter and her friends have looked around many hospitals to see if there is a patient with the surname ‘Ryook’.

The 20th anniversary of the 9/11 attacks marked the end of the first war in Afghanistan in 20 years.

A total of 240,000 people lost their lives, including more than 70,000 unarmed civilians, in the longest-running war in U.S. history.

 【 인터뷰 】 육대진 / 9.11 테러 희생자 유가족
“전쟁이 끝났다는 것. 그건 참 잘 된 일이에요. 그래서 사람들이 더 많이 안 죽고… 어떤 사람들이 죽더라도 죽은 그 사람의 가족들은 있잖아요. 그런 죽고 살고 하는 문제가 없어지는 게 전쟁이 끝나는 것 아니겠어요?”

희생자의 유가족도, 생존자도
그저 그날 그 사건을 더 많은 사람들이 기억해 주기를 바랍니다.

【 Interview 】Yuk Dae-jin / Bereaved family of 9/11 terrorist victims
“The war is over. That’s a good thing. That’s why more people don’t die… Even if some people die, they have their families. Doesn’t the war end when there’s no such thing as a life-and-death problem?”

The victims’ families and survivors
I just hope that more people will remember that event that day.

 【 인터뷰 】 라스 닐슨 / 9.11 테러 생존자
“희생자들의 이름이 건물 밖에 쓰여 있습니다.”

【 Interview 】Lars Nielsen / 9/11 Terrorist Survivor
“The names of the victims are written outside the building.”

 【 인터뷰 】 패트릭 박 / 9.11 테러 생존자
“20년 동안 세상은 많이 변했지만, 여전히 변하지 않은 것도 있죠.”

【 Interview 】Patrick Park / 9/11 Terrorist Survivor
“The world has changed a lot in 20 years, but there are still some things that haven’t changed.”

뉴욕 맨해튼 그라운드제로에 새겨진 성아 씨 이름

 【 인터뷰 】 육대진 / 9.11 테러 희생자 유가족
“사람들이 너무 빨리 잊어버리는 게 아닌가 싶어서 그게 조금 아쉽긴 아쉬워요. 우리 딸 죽은 날이니까 기념해 달라 이런 건 아니고, 아주 많은 사람들이 죽었다. 이 정도는 기억을 해줬으면 좋겠어요.”

Sung-ah’s name engraved on Ground Zero in Manhattan, New York

【 Interview 】Yuk Dae-jin / Bereaved family of 9/11 terrorist victims
“It’s a bit disappointing to think that people might forget it too soon. It’s the day my daughter died, so please commemorate it. It’s not like this, a lot of people have died. I want people to remember this much.”

[ON 세계] 정혜련입니다.

#9_11 #9_11_테러 #아프간전쟁 #911테러 #20주기 #미국 #뉴욕 #탈레반 #아프가니스탄 #아프간 #September11 #Sept11 #NeverForget #GroundZero #NewYork #Remember911 #911Anniversary #TBS #TBS국제뉴스

[ON World] This is Jeong Hye-ryun.

#9_11 #9_11_terrorism #AfghanWar #911terrorism #20th cycle #USA #New York #Taliban #Afghanistan #Afghanistan #September11 #Sept11 #NeverForget #GroundZero #NewYork #Remember911 #911Anniversary #TBS #TBS International New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tbs3@naver.com / copyrightⓒ tb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